노리쿠라

자연
토, 5월 31, 2008
15

5월 21일
오늘의 최저기온은 마이너스 4도.
그러나 아침 해가 떠오르자 순식간에 기온이 오르며, 여기 저기 얼어있던 도로가 버스가 오기전에 거의 녹았고, 오늘 아침9시 버스에는 약 20명정도 승객이 있었습니다. 대부분이 스키나 보드를 타기위해서 입니다만, 최근에는 설벽을 보기위해 오는 분들도 늘고 있다고 합니다.
산장촌부근에도 4미터정도의 설벽이 있습니다. 버스를 기다리는 시간에도 충분히 즐길 수 있습니다만, 혹시 조금 시간여유가 있다면 도로를 따라 걸어보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산장에서 약 15분 정도 걸으면 호타카연봉이 눈앞에 나타납니다.
아직도 눈이 충분히 쌓여있는 멋진 산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곳에서 20분정도 더 걸으시면 사진의 모습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설벽이 5미터는 넘지않을까 싶습니다. 아직은 제설중이여서 자동차는 다니지않고, 제설관계의 차량뿐입니다. 산 밑에는 초여름을 느끼게하는 시기입니다만, 아이들도, 어른들도 색다른
눈의 세계를 맛보실 수 있습니다. 꼭 한 번 다녀오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