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쿠로

문화 / 이벤트
일, 1월 12, 2020
9

신년을 맞이한 후에 무병장수를 비는 산쿠로라는 행사가 있다. 정월의 전통 행사 중의 하나로서 각 지방마다 조금씩 다른데 내가 사는 마츠모토 지방을 소개해 보려고 한다. 새해를 맞이하면서 대문앞에 장식했던 소나무와 다루마 등을 수집해서 태우는 행사인데 즉 새해의 무사평안을 기원하고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행사이다.

 

초우카이라는 한국으로 말하면 반상회인데 구역으로 나뉘어진 지역별 담당의 임원들과 초등학생 5학년 6학년 학생들이 나와서 아침 일찍부터 신년을 축하하는 물건들을 모아서 짚과 함께 쌓는 작업을 한다.

 

아주 멋지게 만들어졌다.

 

 

 

 

 

 

 

 

 

 

 

 

 

 

 

 

 

 

 

 

 

 

 

 

 

 

 

 

 

 

 

 

 

 

화제 예방을 위해서 소방차가 대기하고 있었다.

 

 

 

 

 

 

 

 

 

 

 

 

 

 

 

 

 

드디어 불을 지피자

활활 타오르기 시작했다.

 

 

 

 

 

 

 

 

 

 

 

 

 

 

 

 

 

 

   

 

 

 

 

 

 

 

 

 

 

 

 

 

 

 

 

 

 

 

옆에 서 있으면 불길이 얼마나 뜨거운지…

 

 

 

 

 

 

 

 

 

 

 

 

 

 

 

 

 

 

 

 

 

 

 

 

 

 

 

 

 

 

 

 

 

 

 

 

 

다 타들어 갈 때까지를 기다리는 어린이들은 집에서 만들어 온 마유다마(동그란 떡)를 들고 구울 준비를 하고 있다.

 

 

 

 

 

 

 

 

 

 

 

 

 

 

 

 

 

불길이 잠들자 주위에 아이들이 모여들어서 준비해 온 마유다마를 굽기 시작한다.

 

 

 

 

 

 

 

 

 

 

 

 

 

 

 

 

열심히 굽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

마유다마를 구우면서  일 년의 평안함을 기원한다.

구운 마유다마를 먹으면 감기도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일 년을 보낼 수 있다는 설이 있다.

모두들 일 년동안 무사평안하시기를 빕니다.